본문 바로가기

이파니, 남편 서성민 위한 ‘코스프레 의상만 100벌’ …“남편에게 은밀한 암호가 오면”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26 16:11




모델 출신 방송인 이파니(28)가 과거 방송에서 남편 서성민(29)을 위한 코스프레 의상이 100벌 넘는다고 고백한 사실이 다시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이파니가 집에 남편을 위한 코스프레 의상이 100벌 넘게 있다고 고백했다.



과거 이파니는 종합편성채널 채널A 랭킹토크쇼 ‘미용실’ 녹화에서 ‘남편들, 이럴 때 내 아내 바꾸고 싶다’에 대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던 중 부부사이 짜릿한 스킨십에 대해 공개했다.



이파니는 서성민과 신혼처럼 지내는 비법에 대해 “남편에게 은밀한 암호가 문자로 오면 코스프레 의상을 입고 깜짝 이벤트를 준비한다”고 고백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파니는 “‘오늘은 몇 살?’이라고 물어보면 어쩔 때는 16살, 어쩔 때는 21살이라고 한다”며 “이미 집에 교복, 메이드복, 세일러복 등 100여 벌의 코스프레 의상이 있다”고 말해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파니 결혼 3년차 서성민을 위한 코스프레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파니 결혼3년차, 서성민은 좋겠네”, “이파니 결혼3년차, 서성민을 위한 코스프레 대단하다”, “이파니 결혼3년차, 그래도 신혼 같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파니’ [사진 방송 캡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