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LG전자 전격 압수수색…지난 9월 독일서 무슨 일이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26 15:51
‘검찰 LG전자 압수수색’. [사진 YTN 캡처]




검찰이 '삼성전자 세탁기 파손 논란'과 관련해 서울 여의도 LG전자 본사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이주형 부장검사)는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LG전자 본사와 경남 창원 소재 LG전자 공장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했다. 검찰은 지난 9월 독일 IFA 가전전시회 관련 자료와 임직원들의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수색은 조성진(58)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HA) 사업부 사장 집무실과 실무진의 사무실 등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삼성전자는 지난 9월 IFA 행사 직전 독일 베를린 시내 가전 양판점 자툰 슈티글리츠에서 자사의 크리스털블루 세탁기 도어 연결부를 고의로 파손한 혐의로 조 사장과 LG전자 세탁기 담당 임원 등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LG전자는 이에 대해 통상적 수준의 테스트를 했을 뿐 고의로 파손하지 않았다고 맞섰다. LG전자는 지난 12일 삼성전자를 증거위조·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맞고소했다.



조 사장은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쇼 CES를 앞두고 있어 행사에 참석한 뒤 검찰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증거와 삼성전자가 제출한 자료 등을 분석한 뒤 임직원들을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검찰 LG전자 압수수색’. [사진 YTN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