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연금, 운용보수로 5년간 1조6800억 원 지급

중앙일보 2014.12.26 15:34
국민연금이 400조 원에 달하는 연금기금을 위탁운용사에 맡기면서 최근 5년간 1조 6800여억원의 운용보수를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심재철 의원이 26일 국민연금관리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근거로 이같이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2013년 말 기준으로 396조원의 여유자산을 운용하는 국민연금기금이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위탁운용사에 1조 6843억원의 운용보수를 지급했다.



해외 대체투자(주식과 채권 외에 부동산, 파생상품 등에 투자하는 것) 운용보수가 4855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해외주식(3957억원), 국내대체투자(3480억원), 국내주식(3222억원) 운용보수가 뒤를 이었다. 반면, 국내채권(619억원), 해외채권(710억원) 등 채권에 대한 운용보수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특히, 지난해 지급한 운용보수는 4938억 원으로 2009년(1894억원)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 이에 대해 국민연금관리공단 관계자는 “위탁 운용 규모가 2009년 53조9000억원에서 지난해 144조4000억원으로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투자상품별로는 해외대체투자의 운용보수가 2009년 364억원에서 2013년 1176억 원으로 4.7배가량 늘었다. 하지만, 수익률은 지난해 4.16%로 2012년(7.03%)에 비해 2.87%포인트 하락했다.



심 의원은 “국민연금이 외부에 기금운용을 맡기는 규모가 커지면서 국민의 소중한 쌈짓돈으로 조성한 연금보험료로 지급하는 운용수수료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며 “정부는 국민연금기금이 자산운용지침대로 제대로 운영되는지, 전담운용사 선정은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진행되는지 꼼꼼히 살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