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가방 살해' 용의자, 70대 할머니 옆구리와 목에 찔러…머리에는 '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26 15:23
‘여행가방 살해 용의자’. [사진 인천 남동경찰서]




경찰이 인천 ‘여행가방 살해’ 용의자를 공개 수배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25일 브리핑을 열고 전모(71) 할머니를 살해한 뒤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정형근(55)씨의 얼굴을 공개했다. 키 165~170㎝에 보통 체격인 정씨는 약간 다리를 저는 듯한 걸음걸이를 가졌다. 범행 당시엔 검은색 점퍼에 등산바지와 검은색 신발 차림을 하고 있었다.



‘여행가방 살해’ 용의자 일용직 노동자인 정씨는 숨진 전 할머니가 부평구의 한 시장에서 운영하는 야채가게를 자주 찾는 등 안면이 있는 사이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 전 할머니의 시신이 들어 있던 여행용 가방이 발견된 인천 남동구 간석동 모 빌라에서 150m 거리에 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확보한 폐쇄회로TV(CCTV) 영상과 피해자 가족 등의 진술, 범행 현장인 정씨의 집에서 채취한 혈흔과 피묻은 바지 등 다수의 증거물을 토대로 정씨를 용의자로 특정했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여행가방 살해’ 용의자인 정씨의 신원을 파악하고 24일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 또 수거한 증거물을 전 할머니 등의 혈흔·DNA와 대조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했다.



경찰은 정씨가 인천을 벗어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게다가 정씨가 범행 이후 껐다 켰다를 반복했던 휴대전화를 아예 끄면서 위치 추적이 불가능해지자 공개수사로 전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 할머니는 지난 20일 오후 4시쯤 “잔칫집에 다녀오겠다”며 나간 뒤 귀가하지 않았다. 이틀 뒤인 22일 오후 3시쯤 남동구 간석동의 한 주택가에 버려진 여행가방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옆구리와 목에는 흉기에 찔린 흔적이 발견됐고 머리에서도 둔기로 맞은 상처가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전 할머니가 집을 나선 20일 정씨의 집에서 살해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씨가 잡혀야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여행가방 살해 용의자’. [사진 인천 남동경찰서]





‘여행가방 살해 용의자’ ‘여행가방 살해 용의자’ ‘여행가방 살해 용의자’ ‘여행가방 살해 용의자’ ‘여행가방 살해 용의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