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스터백' 장나라·신하균, 해피엔딩 "간절히 소망하면 기적은 일어난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26 10:57




'미스터백' 신하균과 장나라가 해피엔딩을 맞았다.



MBC 수목드라마 ‘미스터 백’은 25일 최종회 방송에서 신하균(최신형 역)과 장나라(은하수 역)가 재회하는 모습을 그렸다.



이날 이준(최대한 역)은 신하균과 장나라를 위해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과거 신하균과 장나라가 찍은 사진으로 꾸민 장소에서 두 사람이 재회할 기회를 만든 것이다.



신하균을 발견한 장나라는 “최신형 씨”라고 불렀다. 그러나 신하균은 “다들 그렇게 부르더라. 그게 내 이름이라고”라며장나라를 기억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장나라가 “어떻게 된 거냐. 내가 누군지 모르겠냐”고 묻자 신하균은 “미안하다. 내 이름도 이제 겨우 알게 됐다”고 사과했다.



이에 장나라는 혼란스러워했다. 신하균은 그런 장나라에게 마음을 안정시켜준다며 ‘쿵쿵따 동작’을 알려줬다.



장나라는 “안다. 내가 가르쳐줬다”고 말했고 신하균은 “나에 대해서 많이 알겠다. 이 사진 속 이야기들 나한테 해줄 수 있냐. 내가 당신을 사랑했냐”고 물었다.



장나라는 신하균을 마주한 채 ‘간절히 소망하면 기적은 일어난다. 사랑의 다른 이름으로’라며 해피엔딩을 알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미스터백 장나라’ [사진 미스터백 방송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