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겨울 제철 생선’, 추운 겨울을 이겨내는 놀라운 맛과 영양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26 09:56




겨울 제철 생선, 어떤 게 있나



겨울 제철 생선이 소개돼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겨울 제철 생선으로 대표적인 것은 삼치다. 삼치는 고등어, 꽁치와 함께 대표적인 등푸른 생선 중 하나로 살이 희고 부드러우며 그 맛과 함께 풍부한 영양소 역시 자랑한다.



삼치에 함유된 DHA는 태아의 두뇌 발달을 돕고 머리를 좋게 하며 노인들의 치매 예방, 기억력 증진, 암 예방에 효과적인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10월부터 살에 기름이 오르기 시작하는 삼치는 겨우내 가장 맛있는 생선으로 손꼽힌다.



지방의 함량이 낮고 담백한 맛을 자랑하는 명태 역시 겨울 제철 생선 중 하나로 인기를 끈다. 명태를 얼린 것은 동태, 말린 것은 북어, 반건조 시킨 것은 코다리, 바람과 눈에 얼렸다 녹였다를 반복해 말린 것은 황태, 명태의 새끼를 잡아 말린 것은 노가리로 불린다. 명태의 알을 젓으로 만든 것이 명란젓이며, 명태의 창자로 만든 젓은 창란젓이다.



아귀도 맛 좋은 겨울 제철 생선이다. 예전에 어부들은 못생긴 외모 탓에 아귀를 잡으면 그냥 버렸다고 한다. 하지만 아귀는 못생긴 외모와는 달리 담백한 맛이 일품인 생선이다.



지방이 적고 살이 단단한 도미도 겨울철에 잡힌다. 지방이 적은 도미는 비만이 걱정되는 중년기에 좋은 식품이다. 단백질이 풍부하고 지방질이 적어 수술 후 회복기 환자에도 좋다.



광어는 고단백, 저지방, 저칼로리로 부드럽고 소화가 잘되어 건강한 사람부터 노약자까지 사랑받는 겨울 제철 생선이다. 주로 회나 튀김으로 만들어 먹으며, 비린내가 없어 국이나 장국, 매운탕으로도 환영받는다.



마지막으로 겨울 제철 생선이자 별미인 과메기가 있다. 과메기는 겨울철에 냉동상태의 꽁치를 내다 걸어 3~10일 동안 얼리고 녹이기를 반복하여 말린 것으로 주로 경상북도 지방에서 먹던 음식이다.



겨울 제철 생선 정보를 접한 네티즌들은 “겨울 제철 생선, 나도 먹고 싶어” “겨울 제철 생선, 보기만 해도 맛있어 보여” “겨울 제철 생선, 생선도 역시 제철이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겨울 제철 생선’ [사진 중앙 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