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의선 전 구간 개통…파주~양평 이동시간 이전보다 30분 단축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26 09:19




 

경의선 전 구간 개통 소식이 화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4일 “경의선 복선전철사업 48.6km중 용산∼공덕간(1.9km) 공사를 완료하고 27일 경의선 전구간을 완전 개통한다”고 밝혔다.



개통 하루 전인 26일 오후 2시 용산역에서 서승환 장관, 남경필 경기도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식을 할 예정이다.



용산∼공덕 구간(1.9㎞) 공사가 끝나면서 DMC∼문산 구간(40.6㎞·2009년 7월 개통)과 공덕∼DMC 구간(6.1㎞·2012년 12월 개통)을 포함한 경의선 용산∼문산 복선전철 전 구간(48.6㎞)이 모두 뚫리게 된다.



따라서 경의선과 중앙선 전철을 상호 연장 운행하게 되면 용산역에서 갈아타지 않고도 파주(문산)에서 양평(용문)까지 이동할 수 있다. 파주에서 양평까지 이동시간은 3시간 5분에서 2시간 35분으로 30분 단축된다.



경의선 열차는 기존 164회에서 176회로 12회 늘려 운행한다.



철도공단 관계자는 "경의선 철도는 남북철도와 대륙철도인 중국횡단철도(TCR), 몽골횡단철도(TMGR)를 연결하는 노선"이라며 "머지않은 장래에 남북철도를 넘어 유라시아 대륙을 철도로 연결하는 전진기지로서의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편 경의선 복선전철화 사업은 1999년 착공했으며 총사업비 2조4252억원이 투입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경의선 전 구간 개통’ [사진 국토교통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