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 한마디] "첫눈에 반하는 편이 재미있지 않은가."

중앙일보 2014.12.26 05:00

상대에 대해 서서히 알아가면서 사랑에 빠지는 것보다 첫눈에 반하는 편이 재미있지 않은가.



- 기타노 다케시 감독의 에세이 '모두들 하고 있습니까'(중앙북스)중에서







일본 영화감독 기타노 다케시는 "모든 사랑은 오해로부터 시작된다"고 말한다.



상대를 이해하는 것은 상대의 전부를 내 머릿속에 넣어버리는 것인데 서로 시시콜콜 알고 나면 싫증이 나게 되어있다.



기타노 다케시는 "'예쁘네, 저 사람. 저 여자 괜찮은걸.' 하고 생각한 순간에 바로 다가가는 것, 그게 가장 좋다"고 말한다.



그게 가장 강렬하다.



김효은 기자 hyoe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