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세먼지와의 전쟁 … 중국, 전기차로 돌파

중앙일보 2014.12.26 01:43 종합 8면 지면보기
지난 17일 신에너지자동차유한공사 직원들이 본사 주차장에서 전기차 ‘선바오’를 충전하고 있다. [베이징=민경원 기자]
지난 17일 중국 베이징 차이위(采育) 경제기술개발지역에 위치한 베이징자동차(北京汽車)그룹의 신에너지자동차유한공사 본사. 이곳 주차장에는 갓 출시된 전기자동차 EV200과 ES210 400여 대가 길게 늘어서 있었다. 전기를 충전하는 중이었다. 지난달 10~11일 베이징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때 행사 차량으로 지원된 전기차 ‘선바오’도 눈에 띄었다. SK이노베이션과 공동 개발한 리튬이온 배터리팩이 장착된 차량이다. 이곳 책임자인 하오쯔밍(<90DD>子明) 당위원회 부서기는 이날 환구시보 등 한중일 공동 취재단에게 “장거리 여행은 고속철도를 이용하기 때문에 시내에선 30분 충전에 200㎞ 주행하는 전기차만으로도 충분하다”며 “가격을 더 낮춘 보급형(80㎞)도 연구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배기가스가 대기오염의 33%
세금 등 친환경차 대폭 지원
2020년 500만 대 보급 계획

 중국이 친환경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 1~3분기에만 전기차 2만2258대, 하이브리드차 1만5905대가 팔렸다. 자동차 회사 비야디(比亞迪)는 ‘E6’ 외에 ‘E3’와 ‘E5’ 출시 계획을 밝혔고, 창안(長安)자동차도 ‘에아도 EV’를 출시할 예정이다.



 중국이 전기차 등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심각한 대기오염 때문이다. 지난해 중국의 연평균 미세먼지(PM10) 농도는 ㎥당 118㎍(마이크로그램, 1㎍=100만 분의 1g), 초미세먼지(PM2.5)는 72㎍이었다. 한국보다 세 배가량 높다. 하오 부서기는 “오염원의 약 33%가 베이징 시내를 주행하는 자동차 600만 대가 뿜는 배기가스”라고 말했다.



 당초 중국 정부는 2015년까지 친환경차 누적 판매 목표를 50만 대로 잡았다. 이를 지난해 2020년까지 500만 대로 수정하고 각종 지원책을 쏟아내고 있다. 보조금을 대폭 확대하고 충전소도 확충하고 있다. 베이징자동차는 시정부와 함께 올해만 3000대의 충전기를 설치했다.



 내년 1월부터는 새 환경보호법도 시행된다. 25년 만에 개정된 이 법에는 벌금 상한제 폐지, 일벌제(日罰制·1일 단위로 벌금 부과) 적용, 압류·구류 권한 부여 등 단속 강화 내용이 담겨 있다.



 왕웨이(王<7152>) 환경부 정책처장은 “지난해 중국 내 대기질 표준 측정도시 74곳 중 표준에 도달한 도시는 세 곳뿐이었다”며 “ 내년부터는 표준 이하 기업과 공장에 제재 조치가 내려진다”고 말했다.



 하지만 주변국 과의 공조 없이 대기 질 개선은 쉽지 않다. 중국과학원 대기물리연구소 왕겅전(王庚辰) 연구원은 “황사는 네이멍구 등 발원지가 명백하고 체류 시간이 짧지만 PM 2.5는 대기 체류 시간이 긴 데다 10㎞ 이상 고공층에서 더 멀리 이동해 문제가 심각하다”며 “한국·일본 등 주변국과 통일된 방식으로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베이징=민경원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