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200원 오르는 담배도 있네요

중앙일보 2014.12.26 00:45 경제 2면 지면보기
다음달부터 대부분의 국산 담배와 외국계 담배값이 2000원 인상된다.


다음달부터 대부분 2000원 인상
다비도프 클래식·블루는 더 올려

 25일 기획재정부와 유통업계에 따르면 국내 담배 시장점유율 1·2위 업체인 KT&G와 한국 필립모리스가 시중에 판매 중인 주요 제품 가격을 내년 1월 1일부터 한 갑당 2000원 인상하기로 했다. 에쎄·레종 등 KT&G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2500원짜리 담배 가격이 4500원으로 올라간다. 2000원인 디스·라일락·한라산 등의 제품가격도 2000원 올라 4000원이 된다. 말보로·팔리아멘트 등 필립모리스의 주력 제품은 2700원에서 4700원으로 오른다.



 KT&G 측은 “서민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인상폭을 세금인상폭 수준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현재 2500원인 다비도프 클래식과 다비도프 블루는 2200원이 올라, 4700원까지 인상된다. 다비도프 인상폭이 더 큰 것에 대해 라이선스와 가격결정권을 가진 임페리얼에서 값을 정했다고 KT&G는 밝혔다.



 KT&G와 한국 필립모리스는 내년 1월부터 적용할 담배 가격을 24일 신고했다. 담배사업법 시행령에 따르면 제조업자나 수입 판매업자가 가격을 인상하려면 6일 전까지 오른 가격을 정부에 신고해야 한다. 반면 던힐을 판매하는 BAT코리아와 카멜 등을 판매하는 JTI코리아는 본사와의 협의를 이유로 신고를 마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미소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