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은호에게 그림 배운 '화승' 일당 스님 입적

중앙일보 2014.12.26 00:17 종합 27면 지면보기
일당(日堂) 김태신(사진) 스님이 25일 오전 1시 입적(入寂)했다. 세수 92세.



화승(畵僧)인 그는 신여성 김일엽(본명 김원주, 1896∼1971)의 아들로도 알려져 있다. 일제 강점기 유학생인 김일엽과 일본인 사이에서 1922년 태어났지만, 어머니는 집안의 반대로 결혼하지 못하고 아들을 일본에 남겨뒀다.



그는 황해도 해주에 있는 부친의 지인 집에서 자랐고, 이당 김은호(1892∼1979) 화백에게 그림을 배운 뒤 도쿄제국미술학교에 입학했다. 일당 스님은 6·25 전쟁이 나기 직전 해주를 다시 찾았지만 친일파로 몰려 고초를 겪은 뒤 일본으로 건너가 화가로 활동했다.



 어머니 김일엽은 나혜석과 절친했으며, 춘원 이광수의 연인이었다는 설도 있다. 만년에 출가해 수덕사에서 기거했다. 일당 스님은 열네 살에 수덕사에 찾아가 비구니가 된 어머니를 처음 만났다. 어머니의 첫마디가 “나를 어머니로 부르지 말고 스님이라 부르라”였다고 한다.



일당 스님은 66세에 출가, 한국 불교 미륵종 제5대 종정을 지냈다. 빈소는 고려대 안암병원 장례식장 301호, 발인은 27일 오전 9시, 장지는 성북동 정안사(옛 성낙원)다. 02-927-4404.



권근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