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영화 ‘인터뷰’ 크리스마스 개봉 ‘매진 행렬’…온라인 배포도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26 00:01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암살을 다룬 영화 ‘인터뷰’가 25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300여개 극장에서 개봉됐다. 제작사 소니픽처스는 또 영화관 상영과 별도로 유투브 등 온라인으로 영화를 전세계에 배포했다.



크리스마스인 이날 개봉한 영화 ‘인터뷰’가 대부분 매진되고 있다고 미국 매체가 보도했다. 극장 관계자는 “소니픽처스 해킹 사태로 ‘인터뷰’가 전례 없는 홍보 효과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영화 ‘인터뷰’는 구글플레이·유투브·마이크로소프트의 엑스박스 비디오와 자체 웹사이트(www.seetheinterview.com) 등에서도 볼 수 있다. 1회 관람에는 5.99달러(한화 약 6600원)가 VOD 다운로드는 14.99달러(1만6500원)가 든다. 관람 등급은 17세 미만 청소년은 부모나 성인 보호자 동반을 요망하는 R등급이다.



앞서 소니픽처스는 사이버 해킹 공격과 극장 테러 위협 등으로 영화 ‘인터뷰’ 상영을 포기했다.



영화 상영 포기 소식이 알려지자 배우 조지 클루니는 “영화 상영 위해 어떤 일이건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브라질 작가 파울로 코엘료는 “저작권 10만달러(1억1000만원)에 넘겨주면 무료 공개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독립영화 극장과 여론 등에서 개봉 요청이 쇄도하자 소니픽처스는 개봉 및 배포를 결정했다.



마이클 린턴 소니픽처스 최고경영자(CEO)는 가능한 한 많은 사람들이 영화를 볼 수 있도록 디지털 배포 방식을 택했다고 밝혔다. 린턴은 “표현의 자유를 해치려는 집단으로부터 회사와 직원들이 사이버 공격을 받았다”며 “이제 영화 ‘인터뷰’를 배포하는 것은 아주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우리는 영화를 상영할 수 있다고 확신할 수 없었다”고 말한 그는 “하지만 지금 우리의 싸움이 무위가 아닌 것으로 확인되고, 사이버 범죄가 결코 우리에게 침묵을 강요할 수 없다는 것에 자긍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영화관 상영 및 온라인 배포를 재차 환영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지난 19일 영화 ‘인터뷰’ 상영 취소 결정을 두고 테러 위협에 굴복한 ‘실수’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북한은 ‘인터뷰’ 상영을 반대하는 입장을 보였다. 유엔 주재 북한 대표부의 김성 참사관은 지난 24일 AP에 “북한은 이 영화를 온라인으로 배포하는 것이나 미국 300여 개 극장에서 상영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전했다. 김 성 참사는 또 “비난은 하지만 어떤 물리적 대응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 연방수사국(FBI)가 소니픽처스에 대한 사이버 해킹 공격과 극장 테러 위협 배후로 북한을 지목한 가운데 북한은 상관없다는 입장이다.







영화 ‘인터뷰’는 TV 토크쇼 사회자인 제임스 프랭코와 연출자 세스 로건이 김정은 제1위원장과의 인터뷰를 앞둔 가운데 CIA가 이들에게 김정은 암살을 제안하면서 벌어지는 내용을 담은 블랙코미디 영화다. 김정은 제1위원장이 북한 기쁨조와 어울리는 모습과 더불어 암살되는 모습이 그대로 담겨 북측의 반발을 샀다.



강선아 기자

[사진 AP=뉴시스, 영화 ‘인터뷰’ 자체 사이트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