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융남, 앞발뿐이던 공룡 골격 복원 … 학계 50년 미스터리 풀었다

중앙일보 2014.12.25 00:59 종합 13면 지면보기
6500만 년 전 멸종한 공룡의 뼈를 찾기란 하늘의 별 따기다. 거센 모래바람을 맞으며 몇 달씩 사막을 뒤져도 한 조각 찾을까 말까다. 순수 학문 분야라 연구비 지원을 받기도 힘들다. 공룡연구(척추고생물학)의 역사가 짧은 한국에서는 사정이 더 열악하다.


2014 중앙일보 선정 새뚝이 ④ 의료·과학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이융남(54·사진) 지질박물관장은 이런 역경을 딛고 올해 세계 공룡학계의 50년 미스터리를 풀었다. 이전까지 커다란 앞발뿐이던 데이노케이루스 미리피쿠스(Deinocheirus mirificus·독특하고 무서운 손)의 골격을 완벽히 복원했다. 티라노사우루스보다 더 큰 육식 공룡으로 알려졌으나 실제로 몸집이 그리 크지 않고 잡식성이라는 사실도 처음 밝혀냈다.



 연구 결과는 10월 ‘네이처’에 실렸다. 한국 학자가 주도한 고생물학 연구 논문이 이 저널에 실린 건 처음이다. 이 관장은 “침체된 국내 고생물학 발전의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한별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