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주운전 사고 빈발시기…뺑소니 3건 중 1건 "음주운전 처벌 피하려고"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23 18:40






‘음주운전 사고 빈발 시기’는 1년 기준으로는 11~12월이다. 또 1주일 기준으로는 주말이며, 1일 기준으로는 자정 이후다.



23일 도로교통공단이 조사한 ‘월별 음주운전 사고 현황’에 따르면 1년을 기준으로 할 때 11~12월 두 달간 전체 음주운전사고의 17.8%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음주운전 사고 빈발 시기’인 것이다.



요일별로는 토요일(18.1%), 일요일(16.0%) 등 주말이 ‘음주운전 사고 빈발 시기’였다. 시간대별로는 자정부터 오전 2시(36.3%)사이가 ‘음주운전 사고 빈발 시기’로 집계됐다.



한편 지난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 동안 연평균 교통사고 사상자 35만1211명 중 14.7%(5만1462명)가 음주운전 사고로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음주운전으로 다치거나 사망하는 사람이 하루 평균 141명에 달하는 셈이다.



또 지난 5년간 발생한 뺑소니사고 5만6976건 중 음주운전 뺑소니가 전체의 30.5%(1만7381건)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뺑소니사고 3건 중 1건은 음주운전 처벌을 피하기 위한 것임을 나타내는 수치다.



국민안전처는 23일 서울 홍대 앞 ‘걷고 싶은 거리’에서 음주운전 예방 캠페인을 열었다. 국민안전처는 이날 사고 사진·차량을 전시하고 홍보 영상물을 상영했다. 음주운전 시뮬레이션과 음주진단 체험 등 음주운전의 위험성을 직접 체험하는 기회도 마련했다. 캠페인은 한국주류산업협회, 손해보험협회,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과 공동으로 열렸다.



국민안전처 김동현 생활안전정책관은 “단속이나 처벌 때문이 아니라 음주운전으로 초래될 자기 가족과 상대방 가족들의 아픔을 먼저 생각해 ‘음주운전은 안된다’는 의식이 사회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안전문화 캠페인을 꾸준히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음주운전 사고 빈발시기’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