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버 신고 포상금 추진, 2015년 카카오 택시 '출격' 대이변 오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23 10:40
‘우버 신고 포상금 추진’ 포상금이 100만 원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다음카카오의 ‘카카오 택시’ 내년 1분기 내에 출시될 예정이다.



17일 다음카카오는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 한국스마트카드와 함께 ‘카카오 택시’ 서비스를 내년 1분기에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택시 서비스는 모바일 앱을 통해 승객의 현재 위치나 지정 지역으로 택시를 호출하면 가까운 거리에 있는 택시가 배차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다음카카오가 내놓을 카카오택시 앱은 택시 기사들의 회원 등록과 호출 확인을 위한 ‘기사용’과 택시 호출과 배차 확인을 위한 ‘승객용’ 두 가지로 제공될 예정이다.



다음카카오는 서울 한남오피스에서 이석우 대표와 오광원서울택시조합 이사장, 최대성 한국스마트카드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카카오택시 서비스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3사는 이날 각자의 역할을 분담했다.



다음카카오는 ‘카카오 택시’ 서비스 관련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그에 따른 시스템의 개발 및 운영, 관련 정책의 수립, 서비스 확산을 위한 홍보 및 마케팅 프로모션을 담당한다. 서울택시조합은 안정적인 기사 회원 확보 및 이들에게 지속적인 서비스 사용을 유도하는 한편, ‘카카오 택시’ 서비스 정책 수립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한국스마트카드는 데이터 연동 기술을 지원하는 등 자사 인프라를 이용해 ‘카카오 택시’ 서비스 확산에 협력한다.



다음카카오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전국 택시 사업 관련 파트너 대상 협력의 폭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다음카카오 관계자는 “기사용 카카오택시 앱을 먼저 출시해 전국 택시 기사 회원들의 가입을 유도하고 안정적인 서비스 이용 환경이 구축된 후 승객용 앱을 출시하며 내년 1분기 안으로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이번 협력은 그동안 글로벌 차량공유서비스 ‘우버’가 택시운송조합과 마찰을 빚은 점을 감안해 분쟁을 피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한편 서울시가 ‘우버(UBER)택시’를 신고한 사람에게 최고 100만원의 신고포상금을 주는 방안을 추진한다.



우버택시는 지난 2010년 6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시작한 콜택시 서비스로 현재 세계 37개국 140여개 도시로 진출했다. 전세계 대도시에서 사실상 콜택시 중개 역할을 하며 해마다 그 규모를 키워왔다.



하지만 최근들어 우버택시는 본사가 있는 미국을 비롯해 스페인, 네델란드, 인도, 브라질, 태국 등을 포함한 전세계에서 불법영업논란과 각종 범죄에 노출될 위험성이 높다는 이유로 소송을 당하면서 영업정지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서울시는 서울시 의회가 지난 19일 ‘서울특별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행위 신고포상금 조례’를 개정해 불법 유상운송행위에 대한 신고포상금 제도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오는 30일 서울시 조례규칙심의회를 거쳐 공포·시행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개정된 조례가 불법 유상운송행위에 대한 신고포상금을 100만원 이내에서 규칙으로 정하도록 위임함에 따라 조만간 동 규칙을 개정해 구체적인 신고방법과 포상금 액수를 결정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우버 신고 포상금 추진, 우버 신고 포상금 추진’카카오 택시 [사진 다음카카오 제공]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