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BS 가요대전 방송사고, 송민호 "대한민국 '열도'를 뒤흔드는…"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23 08:00
‘송민호 SBS 가요대전’ ‘송민호 열도 발언’. [사진 SBS ‘가요대전’ 방송 캡처]




 

그룹 위너 송민호의 ‘열도’ 발언으로 인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2014 SBS 가요대전’ 측이 공식사과했다.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는 ‘2014 SBS 가요대전 SUPER5’(이하 ‘SBS 가요대전’)가 열렸다.



이날 송민호는 배우 송지효와 그룹 2PM의 닉쿤, 씨엔블루의 정용화, B1A4의 바로, 인피니트의 엘과 함께 사회를 맡았다.



송민호는 ‘SBS 가요대전’ 2부 문을 열면서 무대 소개 멘트로 “대한민국 ‘열도’를 뒤흔드는 보이그룹들의 메가 스테이션”이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열도’란 ‘길게 줄을 지은 모양으로 늘어서 있는 여러 개의 섬’을 가리키는 말로, 일반적으로 일본을 지칭하는 표현이다.



이에 ‘SBS 가요대전’ 김주형 PD는 “현장에서 시간 조절을 위해 대본을 수정하는 와중에 경황이 없었던 것 같다”며 대본에 ‘열도’ 발언이 있었다는 것을 인정했다.



김주형 PD는 “2부 첫 번째 멘트였다. 1부를 하는 와중에도 2부 시간 조절을 하게 되는데 무대 시간을 줄일 수는 없으니 MC 멘트로 시간을 조절하게 된다. 현장에서 급하게 수정하는 와중에 그런 단어가 들어가게 된 것 같다”고 해명했습니다.



김주형 PD는 또 “당연히 어떤 의도를 갖고 한 것은 절대 아니다. 경황이 없는 와중에 그렇게 된 것 같다”며 “송민호 잘못도 아니다. 우리 측 잘못이기에 죄송한 마음”이라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2014 SBS 가요대전’ 측도 공식 사과했다. ‘2014 SBS 가요대전’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가요대전’ 중 송민호의 잘못된 단어 사용에 대해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22일 오후 전했다. 이어 “제작진이 대본을 철저하게 확인하고 감수하지 못한 점을 깊이 반성하며 앞으로 이 같은 실수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SBS 가요대전’에서는 위너의 무대에서 마이크가 혼선돼 러블리즈의 “수고하셨습니다” 멘트가 들리고 무대 도중 방송화면이 2초 정도 검게 나가는 등 방송사고가 이어지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송민호 SBS 가요대전’ ‘송민호 열도 발언’. [사진 SBS ‘가요대전’ 방송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