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감사원 "평창조직위 방만 경영 … 김진선, 도덕적 책임질 사안"

중앙일보 2014.12.23 01:11 종합 8면 지면보기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가 공식 후원사를 유치하지 못해 200억원에 가까운 빚을 부담한 것으로 나타났다. 규정을 무시한 채 계약직 직원을 채용하는 등 방만 운영도 드러났다고 지적됐다. 감사원이 22일 공개한 ‘공공기관 관련 비위첩보 등 기동점검’ 결과다.


"김 전 위원장 사퇴는 김종 차관 장난"
유진룡 전 장관 발언과 다른 결론

 조직위는 당초 2012년 1월~2014년 6월 총 872억원의 후원금을 확보할 계획이었다. 자동차·의류 등 14개 분야 후원사를 통해서다. 그러나 같은 기간 후원금 수입액은 0원이었다.



 감사원은 “조직위는 자동차 스폰서 사업설명회를 개최하지 않는 등 계획을 제대로 실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 결과는 부채 증가였다. 후원금 확보가 부진하자 같은 기간 차입금 규모는 당초 계획분(138억원)보다 187억원이 많은 325억원에 달했다. 직원 채용도 엉망이었다.



조직위는 2011년 11월 당시 사무총장의 비서업무를 수행할 계약직 직원 A씨를 채용하고 4개월 뒤 A씨 직급을 올리면서 다시 채용공고를 내지 않아 인사규정을 어겼다. 전문위원으로 뽑은 싱가포르 국적 B씨의 직급을 2013년 7월 올려주면서도 절차가 무시됐다. 특히 감사원은 ‘비선 실세’ 논란에 등장한 김진선 전 조직위원장의 사퇴 이유도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5월 19일~7월 11일 감사원이 특별조사국 감사관을 투입해 조직위를 전격 감사한 후 열흘 뒤인 7월 21일 사퇴했다.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최근 김 전 위원장 사퇴와 관련해 “(김종 문체부 차관 등의) 인사 장난이 있었다”고 주장해 논란을 빚었다.



하지만 감사원 관계자는 김 전 위원장의 사퇴와 관련해 “김 전 위원장 개인의 잘못이 드러나지는 않았지만 위원장으로서 방만 경영 등에 대해 도덕적 책임은 질 수 있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허진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