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승하는 현대캐피탈, 대한항공 꺾고 4위 도약

중앙일보 2014.12.17 23:55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어느새 선두권을 위협하고 있다.



현대캐피탈은 1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대한항공과 2014~2015 시즌 V리그 프로배구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7-25, 27-25, 21-25, 25-19)로 이겼다. 1,2라운드에서 대한항공에 졌던 현대캐피탈은 적지에서 귀중한 1승을 올렸다. 승점 3점을 더한 현대캐피탈은 4위(8승8패·승점26)로 한 계단 올라섰다. 2위를 지킨 대한항공(9승7패·승점29)과 승점 3점차다.



현대캐피탈은 개막 전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지만, 아가메즈의 부상으로 하위권까지 처졌다. 하지만 케빈이 합류하면서 거침없는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케빈이 들어오면서 토종 거포 문성민의 폭발력있는 공격이 살아났다. 문성민은 이날 23점(공격 성공률 57.14%)을 기록했다. 케빈이 막혀도 문성민이 해결해주면서 다양한 공격을 구사하게 됐다. 케빈은 매 세트 꾸준히 활약하며 23점(공격 성공률 39.58%)을 올렸다.



김호철 현대캐피탈 감독은 "케빈이 들어오고 대한항공과 첫 경기였는데 이겨서 기쁘다. 시즌 초에는 아가메즈 부상 뿐만 아니라 선수들이 뭔가 잘 맞지 않았다. 그러다보니 모두 부정적인 생각을 많이 했다"며 "하지만 케빈 영입으로 분위기가 바뀌었다. 선수들도 스트레스가 줄었다"고 했다. 이어 "올해는 우리 팀 스타트가 늦어서 어느 정도 가겠다 예상을 못하겠다. 일단 플레이오프에 가는 게 목표"라고 덧붙였다.



선두를 노리는 대한항공은 조직력이 매끄럽지 않았다. 에이스 산체스가 32점(공격 성공률 48.48%)으로 활약했지만 신영수(6점)가 다소 부진했다. 김종민 대한항공 감독은 "케빈이 있는 현대캐피탈이 아가메즈가 있을 때보다 강한 느낌은 들지 않는다. 하지만 조직력이 확실히 좋아졌다"고 했다.





인천=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