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허삼관' 하정우, "하지원은 연어같은 여자"…뭔 소리야?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7 22:35
‘허삼관 하지원’‘하정우’[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하정우(36)가 자신이 감독과 주연을 맡은 영화 ‘허삼관’의 출연 배우들을 음식에 비유해 웃음을 자아냈다.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는 영화 ‘허삼관’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감독이자 주연배우인 하정우를 비롯해 출연배우인 하지원(36), 전혜진(38), 장광(62), 이경영(54), 정만식(40), 김성균(34)이 참석했다.



이날 하정우는 ‘함께 출연한 배우들을 음식에 비유해 달라'’는 취재진의 질문을 받았다. 이에 하정우는 “어려운 일이다”며 난감해했으나 곧 “이경영 선배님은 갈비찜 같다. 묵직하고 그런 느낌이 있다. 장광 선생님은 전골류인 것 같다. 시간을 오래 투자를 해서 만들어내야 하는 요리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불낙전골정도”라고 대답을 이어갔다.



이어 “전혜진 선배님은 한국 음식은 아닌 것 같다. 크림 파스타가 어울린다”고 말했고 “김성균은 의외로 쉬울 수 있다”며 “그냥 반찬류인 것 같다. 감자조림, 오이소박이 같은 것”라고 답했다. 이에 사회자 박경림은 “반찬이 없으면 되게 서운하지만 없어도 기억은 안 난다. 그런데 있으면 되게 좋다”며 웃었다.



하정우는 “정만식 형은 야채류다. 단호박찜 같은 느낌이다. 겉모습은 거칠고 맛을 알 수 없는데, 먹어보면 달콤하다”며 “하지원 씨는 연어 같다. 연어의 활동성과 비슷한 것 같다. 의리일수도 있고 귀소본능이다. 태어난 곳을 알고 다시 돌아온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허삼관’은 세계적 소설가 위화의 대표작 ‘허삼관 매혈기’를 원작으로 한다. 돈 없고 대책 없고 가진 것도 없지만 뒤끝만은 넘치는 명물 캐릭터 허삼관(하정우 분)이 절세미녀 아내(하지원 분)와 세 아들을 얻으면서 맞닥뜨리는 일생일대 위기를 그린다. 다음 달 15일 개봉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허삼관 하지원’‘하정우’[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