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룡영화제, 강추위도 아랑곳하지않는 여배우들의 패션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7 19:55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제35회 청룡영화상이 열렸다. 얼굴이 붉어질 정도의 매서운 강추위 속에서도 여배우들은 저마다 자태를 뽐냈다. 레드카펫에서만 볼 수 있는 파격적인 드레스들도 선보였다.

노수람은 라인이 훤히 드러나는 아찔한 시스루 드레스로 레드카펫을 밟았다. 여기에 등까지 시스루로 처리된 데다 시스루 사이로 속옷 끈이 노출돼 남성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역대급 노출’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조여정과 천우희는 같은 드레스를 입고 나란히 등장했다. 먼저 레드카펫을 밟은 건 영화 ‘한공주’로 여우 주연상 후보에 오른 천우희. 누드톤의 시스루 롱드레스를 입고 우아한 매력을 뽐냈다.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것도 잠시. ‘인간중독’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조여정이 천우희와 컬러까지 완벽히 똑같은 드레스를 입어 눈길을 끌었다. 스타들이 드레스를 협찬 받기 때문에 같은 옷을 입는 경우는 다반사다. 하지만 같은 날 한 시상식에서 똑같은 드레스를 입은 여배우가 나란히 등장한 건 매우 드문 경우다. 이날 공교롭게 두 사람이 같은 드레스를 입어 ‘같은 옷 완전 다른 느낌’으로 비교돼 시선을 모았다.

손예진과 신세경ㆍ임지연ㆍ김윤진 등도 가슴라인이 보이는 드레스를 입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조문규 기자, 사진 양광삼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