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형빈 "아들, 우리와 너무 달라 깜짝" 왜 그런가 했더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7 19:30




개그맨 윤형빈과 정경미 부부의 아들이 최초 공개됐다.



최근 진행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 녹화에는 개그맨 부부 윤형빈, 정경미가 탑승해 결혼 2년차 부부의 솔직한 모습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 최초로 윤형빈, 정경미 부부의 아들 윤준이 공개됐다. 윤준 군은 태어난 지 100일이 채 되지 않았음에도 오똑한 콧날과 뚜렷한 이목구비, 큰 눈이 돋보여 ‘택시’ MC들을 모두 감탄하게 만들었다. 윤형빈 역시 “처음 아들을 보았을 때 진한 쌍꺼풀과 뚜렷한 이목구비가 부모인 우리와 너무 달라 깜짝 놀랐다”며 깨알 아들 자랑을 전하기도 했다.



이어 정경미는 “준이가 사랑이 가득한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집에서 아들을 안고 있을 때 윤형빈이 들어와 아들과 나를 함께 안아줄 때면 가족이 똘똘 뭉친 느낌이라 너무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윤형빈, 정경미는 지난 해 결혼 발표 직후 ‘택시’에 탑승해 닭살 예비부부의 애정을 과시한 바 있다. 하지만 부부로 2년차가 되고 다시 탑승한 ‘택시’에서는 그간의 서러웠던 일들을 토로하며 열띤 대화가 이어졌다고.



이밖에도 정경미는 “결혼 전에는 윤형빈이 굉장히 로맨티스트인 줄 알았는데, 결혼 후에 보니 가정적인 남자가 아닌 것 같다”고 고백했고, 윤형빈은 정경미에게 강유미, 안영미를 접근 금지 시킨 사연 등을 공개해 촬영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