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암여고 탐정단' 미스테리한 소녀 해니, 누군가 했더니…"허영지 라이벌"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7 19:00






드라마 ‘선암여고 탐정단’에서 의문의 소녀인 해니로 등장한 ‘시윤’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지난 16일 첫 방송된 JTBC 새 화요드라마 ‘선암여고 탐정단’에는 해니(시윤 분)라는 이름을 가진 의문의 소녀가 등장했다.



해니는 전학생인 채율(진지희 분)을 학교에 잘 적응할 수 있게끔 돕는 전학생 도우미를 맡았다. 해니는 전학생 도우미를 구한다는 말에 손을 번쩍 들며 자원했으며 채율을 양호실에 데려다 주는 등 채율을 도왔다.



그러나 해니는 얼마 되지 않아 채율에게 그만 속내를 들키고 말았다. 해니가 채율의 전학생 도우미인 것을 안 채율의 어머니(이승연 분)가 해니에게 접근해 채율을 감시하면 비밀 과외를 받게 해주겠다고 한 것이다.



이러한 사실을 알고 싸늘하게 돌아서는 채율을 바라보다 망연자실해하는 해니의 모습은 시청자의 궁금증을 유발했다.



해니 역을 맡은 연기자는 바로 지난 5월 방송된 ‘카라 프로젝트 : 카라 더 비기닝’에 출연했던 DSP미디어 연습생 시윤이다. 당시 시윤은 시원시원한 이목구비로 시청자들에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한편 ‘선암여고 탐정단’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진지희, 혜리, 스테파니 리 등이 출연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선암여고 탐정단’‘진지희’‘혜리’ [사진 JTBC 선암여고 탐정단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