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부할 때 카페에서 들리는 소음이 오히려 집중력을 높인다?

중앙일보 2014.12.17 18:22




공부할 때 카페에서 들리는 소음이 오히려 집중력을 높인다? 사실일까?

'소음은 무조건 집중력을 저하시킬 것'이라 생각하지만 '적당한 소음은 집중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시카고 대학의 소비자연구저널에 따르면 카페소음 (커피잔 달그락거리는 소리와 손님들이 이야기 나누는 소리가 합쳐진 소리) 수준의 음성 주파수들을 백색소음이라고 하는데, 중간 정도의 백색소음은 창의성을 향상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한국산업심리학회에서도 이런 백색소음이 집중력과 기억력은 높여주고, 스트레스는 낮춰준다는 내용의 연구결과를 발표한 적이 있다.



JTBC는 실제 소음의 정도에 따라 집중력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테스트한 결과를 지난 16일 방송했다.



테스트에 따르면 서울 부암동의 상당히 조용한 카페의 경우 소음측정도는 4~50dB, 서소문의 한 카페는 6~70dB, 학생들이 많이 모이는 종로의 조금 시끄러운 카페는 80dB 이상이 나왔다. 테스트에 참여한 실험자는 "너무 조용한 것보다는 약간 소음이 있었던 두번째 장소에서 집중이 더 잘되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시끄러웠던 종로 카페는 아무래도 제일 산만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JTBC에 따르면 시카고대 논문에서도 50~70dB 정도가 창의성을 높이는 소음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백색소음이더라도 80dB을 넘는 곳은 오히려 집중력이 방해된다고 밝히고 있다.

빛도 여러 색의 광선이 모이면 백색 광선이 되듯이 소리도 모든 음역을 모아 놓으면 음역이 합쳐져 백색소음이 된다는 것.

그렇게되면 소음 자체가 무의미한 소리가 돼 집중력을 빼앗기지 않고 오히려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는 설명이다.



김세희 기자



[영상=JTBC보도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