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허삼관' 하지원, "아들 셋 낳는 역할, 결혼에 대한 생각 없었는데…"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7 18:08






영화 ‘허삼관’의 주연배우 하지원(36)이 영화에서 아이들과 함께 작업한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허삼관’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하지원을 비롯해 주연배우이자 감독인 하정우(36), 출연배우 전혜진(38), 장광(62), 이경영(54), 정만식(40), 김성균(34)이 참석했다.



하지원은 ‘허삼관’에서 마을 최고의 절세미녀 허옥란 역을 맡았다.



이날 하지원은 극중 세 아들과 함께 호흡을 맞춘 데 대해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드라마 ‘시크릿 가든’에서도 아들 셋을 낳았는데 여기서도 아들 셋을 낳는다. 나중엔 아이를 셋 낳아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는 결혼에 대한 꿈이 없었는데 극중 ‘일락’, ‘이락’, ‘삼락’ 등과 함께 촬영해보니 아이를 낳고 싶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허삼관’은 세계적 소설가 위화의 대표작 '허삼관 매혈기'를 원작으로 한다. 돈 없고, 대책 없고, 가진 것도 없지만 뒤끝만은 넘치는 명물 캐릭터 허삼관(하정우 분)이 절세미녀 아내(하지원 분)와 세 아들을 얻으면서 맞닥뜨리는 일생일대 위기를 그린다. 다음 달 15일 개봉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허삼관 하지원’‘하정우’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