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룸메이트' 이국주 '성인식' 추는 모습에…박진영 "농염한 섹시로 가보자"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7 17:20






이국주가 박진영 앞에서 가수 박지윤의 ‘성인식’ 안무를 선보였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룸메이트’에서는 박진영이 ‘룸메이트’ 멤버들의 크리스마스 파티 공연을 도와주기 위해 멤버들의 숙소를 방문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박진영의 팬이던 이국주는 박진영이 등장할 때부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이국주는 이내 당당하게 박진영의 앞에서 자신의 끼를 뽐냈다. 박지윤의 ‘성인식’ 안무를 원작자인 박진영 앞에서 선보인 것이다.



훌륭한 춤 실력에 박진영과 ‘룸메이트’ 멤버들은 놀라워했다. 박진영은 이국주의 춤사위에 맞춰 자신도 춤을 주며 감탄을 연발했다. 안무가 끝나자 출연진은 모두 엄지를 세우며 박수를 보냈다.



조세호는 이국주의 무대가 끝나자 “이국주가 진짜 JYP에 오디션을 보러오면 어떻게 할 거냐”고 박진영에게 물었다. 이에 박진영은 머뭇거리며 “왜 그러냐”고 답해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박진영은 “성인식은 소녀에서 여인으로 바뀌는 ‘풋풋한 섹시’인데 국주 씨는 조금 더 ‘농염한 섹시’였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난 여자가 있는데’를 추천해 함께 불렀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국주’ [사진 룸메이트 방송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