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님과 함께' 안문숙, 김범수와 합방 "누우실래요?"…묘한 기류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7 13:46
‘님과 함께 안문숙’. [사진 JTBC ‘님과 함께’ 캡처]






‘님과 함께’ 안문숙 김범수 커플의 첫 합방이 화제다.



16일 방송된 JTBC ‘님과 함께’에서는 세 커플이 합동 홋카이도 여행을 떠났다.



이날 지상렬은 정통 료칸으로 세 커플을 안내했다. 안문숙은 “두 커플은 부부니깐 한 방을 쓰는데 우리는 어떻게 하냐”고 난처해했다. 사유리는 “범수 오빠를 믿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지상렬도 “누나 별거 아니다”라며 안문숙을 달랬다.



이에 안문숙과 김범수는 처음으로 밀폐된 공간에 단 둘만 함께하는 합방 아닌 합방을 하게 됐다. 이에 어색해진 두 사람은 안절 부절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헛기침을 하던 안문숙은 “차라리 독방을 줬으면 그냥 잤을 거 같은데”라며 어색한 미소를 지었고, 김범수는 “그럼 잠깐 누우실래요?”라고 물어 안문숙을 당황케 했다. 김범수가 자리에 일어나 마사지를 해주려 하자 안문숙은 “하지마!”라고 목소리를 높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범수는 “힘들어 하길래 그랬다”며 머쓱한 표정으로 자리에 돌아왔다.





온라인 중앙일보

‘님과 함께 안문숙’. [사진 JTBC ‘님과 함께’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