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가연 욕하지 마" 욕설한 홍영기·석상준, 서두원 사과글 게재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7 11:56
‘서두원’ ‘송가연’ ‘홍영기’. [사진 SNS 캡처]




종합격투기팀 ‘팀 원(TEAM ONE)’의 수장 서두원이 송가연 논란과 관련해 홍영기(30)와 석상준(33) 코치가 SNS에 남긴 욕설에 대해 사과글을 올렸다.



서두원은 16일 포털사이트 다음 이종격투기 카페를 통해 “죄송합니다. 팀 원의 서두원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올렸다.



서두원은 “정말 죄송합니다. 팀 원의 수장으로서 팀원들을 제대로 교육하지 못하고 경거망동하게 한 점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이유야 어찌 되었건 좋지 못한 방법으로 감정을 표출하게 되어서 정말 죄송합니다”고 밝혔다.



이어 서두원은 “같은 팀으로서 송가연 선수의 안타까운 모습 때문에 감정이 격했던 것 같습니다. 정말 무조건 죄송하다는 말씀 밖에는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모두가 다 제 잘못입니다”고 사과했다.



서두원은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교육 시키겠습니다. 변명과 핑계 대지 않겠습니다. 석상준 코치와 홍영기 선수의 SNS 발언으로 인해 심기가 불편하셨을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고 말하며 석상준 코치와 홍영기 선수의 SNS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마지막으로 서두원은 “다음부터는 올바른 방법과 표현으로 종합격투기를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분들께서 인상 찌푸리시는 일들이 없도록 주의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고 덧붙였다.



앞서 송가연(20)은 지난 14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릭픽홀에서 열린 ‘로드FC 020’ 아톰급 매치에서 사토미 타카노(24)와의 경기에서 서브미션 패배했다. 그러나 송가연은 경기가 끝난 뒤 심판에 항의하며 사토미의 악수 제안을 거부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송가연의 동료는 경기고 끝난 후 SNS0를 통해 송가연을 옹호하며 비속어를 사용해 더 큰 논란을 빚었다. 석상준 코치는 16일 자신의 SNS에 “가연이한테 욕하는 놈들 다 X까”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같은 팀 소속인 홍영기는 “족가족가족가 이종카페(다음 이종격투기 카페)족가”라는 글을 남겨 네티즌들의 질타를 받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서두원’ ‘송가연’ ‘홍영기’. [사진 SNS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