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님과 함께' 안문숙 김범수 커플…"키스도 안했다" 그럼 언제?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7 10:46
‘님과 함께 안문숙’ ‘안문숙 김범수’. [사진 JTBC ‘님과 함께’ 캡처]




‘님과 함께’ 안문숙 김범수 커플의 첫 합방이 화제다.



16일 방송된 JTBC ‘님과 함께’에서는 세 커플이 합동 홋카이도 여행을 떠났다.



이날 지상렬은 정통 료칸으로 세 커플을 안내했다. 안문숙은 “두 커플은 부부니깐 한 방을 쓰는데 우리는 어떻게 하냐”고 난처해했다. 사유리는 “범수 오빠를 믿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지상렬도 “누나 별거 아니다”라며 안문숙을 달랬다.



이에 안문숙과 김범수는 처음으로 밀폐된 공간에 단 둘만 함께하는 합방 아닌 합방을 하게 됐다. 이에 어색해진 두 사람은 안절 부절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헛기침을 하던 안문숙은 “차라리 독방을 줬으면 그냥 잤을 거 같은데”라며 어색한 미소를 지었고, 김범수는 “그럼 잠깐 누우실래요?”라고 물어 안문숙을 당황케 했다. 김범수가 자리에 일어나 마사지를 해주려 하자 안문숙은 “하지마!”라고 목소리를 높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범수는 “힘들어 하길래 그랬다”며 머쓱한 표정으로 자리에 돌아왔다.



특히 차를 마시다가도 문득 미묘해지는 분위기에 긴장을 풀지 못한 안문숙은 김범수에게 “건드리지 마세요”라는 말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 김범수는 과거 첫사랑과 10년간 연애 했다고 고백했다.



김범수는 지상렬과 순정파 대결을 벌이던 도중 “내가 처음 사랑했던 여자랑 10년을 사귀었다”고 고백했다. 이에 지상렬은 “그러면 최소한 연애기간이 10년인 것이냐. 문숙 누나가 지금 53세니깐 63세까지 책임지는 것이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지상렬의 말에 김범수는 “당연하다. 내가 사귀기가 어렵지 한번 사귀면 오래 간다”며 “실제로 첫사랑과 2~3년간 키스도 안했다. 영화 ‘건축학개론’이 완전 내 이야기다”고 자랑했다.



이를 듣던 안문숙은 차오르는 분노를 감추지 못했고, 이를 눈치챈 이상민은 “그건 소설이에요”라며 상황을 수습했다.



이어 이상민이 “우리 형수님(안문숙) 지금 화가 목까지 오셨는데요”라고 눈치를 주자, 김범수는 안문숙의 기분을 풀어주려고 노력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님과 함께 안문숙’ ‘안문숙 김범수’. [사진 JTBC ‘님과 함께’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