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마트 카메라 이용해… 고해상도 '달 착륙지도' 첫 제작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7 10:20
‘고해상도 달 착륙지도’ [사진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천문학 연구기관인 한국천문연구원(원장·한인우)과 삼성전자(대표이사·권오현)가 국산 카메라와 광학기술로 촬영한 달 사진을 최초로 활용해 만든 ‘고해상도 달 착륙지도’를 공개했다.



달은 지구의 유일한 위성으로 우리 태양계에서는 가니메데(목성의 위성), 타이탄(토성의 위성), 칼리스토, 이오(목성의 위성)에 이어 다섯 번째로 크다. 하지만 다른 행성들과는 달리, 모행성(지구)에 비해 상당히 큰 편에 속한다.



지난 16일 한국천문연구원은 삼성전자가 설계·제작한 렌즈와 스마트카메라 ‘NX 시리즈’를 이용해 지난 5월부터 4개월 동안 천문연과 삼성전자 소속 연구원들이 촬영·편집해 고해상도 달 착륙지도를 만들었다.



고해상도 달 착륙지도에는 착륙지도는 달 전면지도와 상세지도로 이뤄져 있으며 월면의 바다 22개, 산맥 11개, 운석구덩이 47개의 위치가 표시되어 있다.



이 자료를 통해 1966년 달에 처음 착륙한 옛 소련의 ‘루나 9호’부터 2013년 달에 안착한 중국 ‘창어 3호’의 ‘옥토끼’까지 20개의 착륙지점을 쉽게 확인 할 수 있다.



한편 고해상도 달 착륙지도는 한국의 달 탐사계획에 대비해 청소년들에게 우주에 대한 꿈을 심어주기 위해 기획된 것으로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는 초,중,고교에 한해 배포한다.



한국천문연구원 홈페이지(kasi.re.kr)와 삼성전자 공식 블로그인 삼성투모로우(samsungtomorrow.com)를 통해 신청서를 내려 받을 수 있으며 인쇄자료는 오는 24일까지 한국천문연구원에 신청하는 학교에 한해 우편으로 배포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고해상도 달 착륙지도’ [사진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