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룸메이트' 박진영, 수지한테는 상냥 우리들에겐 '시큰둥'…'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7 10:01
‘룸메이트 박진영’. [사진 SBS ‘룸메이트’ 캡처]




 

‘룸메이트’ 박진영이 잭슨의 폭로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16일 방송된 SBS ‘룸메이트 시즌2’(이하 ‘룸메이트’)에서는 가수 박진영과 백지영이 ‘룸메이트’ 크리스마스 파티에 초대됐다.



이날 ‘룸메이트’ 방송에서 박진영은 잭슨에 대해 “처음에는 반신반의했다. 너무 열심히 해서 부자연스러웠는데 캐스팅 팀이 기회를 달라고 해서 다시 보니 JYP에 잘 어울리는 사람이 됐다”고 말했다.



이에 잭슨은 박진영 앞에서 노래를 열창했고, 박진영은 “난 몰랐다. 노래를 잘하네. 숨도 잘 쉬고. 기대치가 낮았는데”라고 평가해 폭소를 자아냈다.



특히 이날 잭슨은 “진영이 형이 우리가 인사하면 시큰둥하게 지나간다. 그런데 수지가 와서 인사하면 ‘어, 수지야 왔어?’라고 상냥하게 말한다. 그때 내 마음이 진짜 브레이크 하트였다”고 폭로해 박진영을 당황하게 했다.



이에 박진영은 "남자후배들에게는 엄하게 하는데 여자 후배에게는 그렇게 못하겠다"며 차별이 아니라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룸메이트 박진영’. [사진 SBS ‘룸메이트’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