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클럽월드컵 레알마드리드 준결승 승리…공식매치 21연승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7 07:53


 

레알 마드리드의 기세가 무섭다. 래알 마드리드는 17일(한국시간)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열린 크루스 아술(멕시코)과의 2014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 4강에서 4-0으로 이겼다. 레알 마드리드의 클럽월드컵 출전은 지난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팀 자격이다. 크루스 아술은 북중미 챔피언이다. 레알 마드리드는 이날 클럽월드컵 준결승 승리로 인해 공식매치 21연승을 달성하기도했다. 이제 레알 마드리드의 목표는 지난 2011년 브라질 쿠리치바가 세운 24연승을 넘는 것이다. 앞으로 예정된 클럽 월드컵 결승을 넘은 뒤 코파델레이, 프리메라리가로 이어지는 일정을 통해 신기록에 도전한다.



한편 이날 클럽월드컵 준결승은 전반 15분 레알 마드리디의 토니 크로스가 올린 프리킥을 세르히오 라모스가 머리로 받아 선제골을 뽑았다. 이후 전반 36분에는 다니엘 카르바할의 패스를 받은 카림 벤제마가 두번째 골을 넣었다. 이날의 히어로의 한명은 골키퍼 이케르 카시야스였다. 그는 전반 40분 크루스 아술 주장 헤라르도 토라도의 페널티킥을 막아내는 등 실점하지않았다.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5분 호날두가 올린 크로스를 가레스 베일이 머리로 세번째 골을 뽑았다. 이후

후반 27분 역습 상황에서 호날두는 세번째 골에 이어 이번에도 이스코에게 패스를 줘 쐐기골을 뽑게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레알 마드리드 홈페이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