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장 바꾼 쏘나타 하이브리드 출시

중앙일보 2014.12.17 00:20 경제 6면 지면보기
현대자동차가 16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미디어데이 행사를 통해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공개했다. 이 차는 2.0 GDI 하이브리드 엔진을 국내 최초로 장착했다. [뉴시스]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16일 심장을 바꿔 달고 나타났다. 엔진과 전기모터가 바뀌면서 연비는 18.2㎞/L로 기존 모델보다 8.3% 좋아졌다. 27개월간 1800억원을 투자한 결과인데, 가격은 옛 모델과 같거나 싸다. ‘국민 세단’ 쏘나타를 친환경차 시장에선 ‘국민 하이브리드’로 만들겠다는 의지의 반영이다.

엔진·모터 성능 높여 연비 18.2㎞



 현대차는 이날 서울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출시 행사를 했다. 신형에는 국산 하이브리드로는 처음으로 직분사(GDI) 엔진이 적용됐다. 이 덕에 최고출력은 156마력, 순간가속력(토크)은 최대 19.3㎏.m으로 기존보다 4~5% 향상됐다. 엔진과 함께 바퀴를 굴리는 전기모터의 출력은 35㎾에서 38㎾로 높아졌다. 하이브리드는 힘이 약하다는 선입견을 깨 보겠다는 얘기다.



 또 엔진과 모터의 역할 분담이 더 짜임새 있어지면서 연비는 리터당 16.8㎞에서 18.2㎞(16인치 타이어 기준)로 높아졌다. 17인치 타이어 장착 차량은 17.7㎞/L다.



 가격은 올리지 않았다. 기본형 모델인 스마트는 2870만원(기존 대비 -25만원), 주력 모델인 모던은 2995만원(-13만원)이다. 고급형은 3200만원으로 기존 모델과 같다. 하이브리드는 차량 등록시 최대 340만원을 공제받을 수 있다. 국산차 중에선 첫 수혜 모델이다.



김영훈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