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7일 아침 체감온도 영하 20도…서울 등 전국 곳곳 '한파특보'

중앙일보 2014.12.16 23:13




17일 아침 올 겨울 들어 최악의 강추위가 예고된 가운데 강원 산간 등에는 한파경보가, 서울 등지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표됐다.



기상청은 16일 오후 9시를 기해 강원도와 경기도 일부 지역에 한파경보를 발령했다.



한파경보가 발령된 곳은 강원도 춘천시·양구군·평창군·홍천군·인제군·횡성군·화천군·철원군 전역과 강릉시·속초시·고성군·양양군 산간이다. 또 경기도 남양주시·파주시·양주시·포천시·동두천시·가평군·연천군에도 경보가 발령됐다.



한파주의보가 발령된 곳은 서울·부산·대구·인천(옹진군 제외)·울산·세종·충북·경북, 그리고 경보 발령지역을 제외한 경기·강원지역이다.



서울의 경우 17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3도까지 떨어지겠고 바람까지 다소 강하게 불어 출근시간 체감온도는 영하 20도 안팎까지 떨어질 전망이다.



17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도 영하 7도에 머물겠다.



또 18일 아침에는 서울의 기온이 전날보다 더 낮은 영하 14도까지 떨어지겠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한편 이번 추위는 주말에 잠깐 풀리겠지만 일요월인 21일 다시 추워진 뒤 다음주 화요일인 23일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강찬수 기자 envirep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