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힐러' 박민영-지창욱 러브라인…지창욱 "핑크빛이라 다행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6 18:40






지창욱이 ‘힐링’ 기자간담회에서 박민영과의 러브 라인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6일 경기도 파주에 위치한 드라마세트장에서는 KBS2 월화드라마 ‘힐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지창욱, 유지태, 박민영이 참석했다.



지창욱은 이날 “핑크빛이라 너무 다행이다”라고 촬영장 분위기와 박민영과의 러브라인을 언급했다.



지창욱은 “개인적으로 너무나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며 “날씨는 춥지만 현장이 너무 재밌어서 아침마다 ‘안녕하세요 좋은 아침’이라고 인사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분위기가 좋아서 덕분에 핑크빛이라는 말을 듣는 것 같아 다행이다”며 “앞으로도 계속 핑크빛으로 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에 박민영은 “현장 분위기가 워낙 좋다.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다 좋아서 오랜만에 신인이 된 것처럼 설레는 기분으로 촬영장에 온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모두가 사랑스러워서 정말 핑크빛이 도는 촬영장이다”라고 전했다.



‘힐러’는 정치·사회 정의는 그저 ‘재수 없는 단어’라고 생각하며 살던 청춘들이 부모 세대가 남겨놓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담은 액션 로맨스 드라마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힐러 박민영’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