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순 미모’ 이범수 아내 이윤진, 비 때문에 아나운서 합격 포기? 대체 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6 17:15




 



배우 이범수(44)의 아내 이윤진이 아나운서를 포기한 이유를 공개했다.



16일 방송된 SBS ‘좋은 아침’ 에는 배우 이범수와 통역사 이윤진 부부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이윤진은 “어린 시절 외국에서 자랐다. 녹화된 비디오를 통해 한국을 접했고 환상을 품었다. TV에 나오는 아나운서들은 나의 큰 로망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윤진은 “아나운서가 되겠다고 한국에 오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전전했다. 방청객 아르바이트에 빵집 아르바이트, 극단 조명 아르바이까지 다 해보며 공부를 했다”고 털어놨다.



또 이윤진은 “2005년 아나운서 시험에 합격했다”며 “김일중 SBS 아나운서와 지역 방송국에서 함께 근무했었다”고 덧붙였다. 이윤진은 “입사하자마자 9시 뉴스 앵커 자리를 맡게 됐다. 당시 비가 미국 진출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비의 통역사는 그때가 아니면 다시는 맡을 수 없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또 이윤진은 “하지만 아나운서는 다시 도전하면 될 것 같았다. 그냥 한번 해보자고 부딪히면 되겠다고 덤볐다”고 덧붙였다.



이범수 아내 이윤진의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범수 아내 이윤진, 대담하네” “이범수 아내 이윤진, 아름답다” “이범수 아내 이윤진, 그렇게 됐구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범수 아내 이윤진’[사진 SBS 화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