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낵 컬처의 뜻은? '간편하게 소비 가능한 문화'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6 15:39


 

스낵 컬쳐의 뜻이 화제다.



스낵 컬처란 어디서나 편하게 먹을 수 있는 스낵처럼 출퇴근 시간, 점심시간 등 짧게 소비할 수 있는 문화를 가리킨다. 과자를 먹듯 5~15분의 짧은 시간에 문화콘텐츠를 소비하는 것으로 웹툰, 웹 소설과 웹 드라마가 대표적인 사례다.



스낵컬처는 지하철역이나 병원 등에서 이뤄지는 작은 음악회, 직장인의 점심시간 등과 같은 자투리 시간에 즐길 수 있는 문화공연이나 레포츠 등으로 시작됐다. 출퇴근 시간이나 점심시간 등 짧은 시간에 간편히 문화생활을 즐기는 라이프스타일 또는 문화 트렌드를 말한다. 이는 많은 시간이나 노력을 들이지 않고도 문화를 즐기고자 하는 성향이 두드러지면서 많은 분야로 퍼지고 있다.



2010년을 전후해 스마트 기기가 대중화되면서 이를 활용해 웹이나 영상 콘텐츠를 즐기는 방식이 등장했으며 온라인상에서 인기를 끌던 웹툰이 10분 미만의 모바일 영화로 제작되거나 6부작 모바일 영화가 만들어지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문화예술 트렌드 분석 및 전망을 발표하며 내년에는 스낵컬처가 하나의 트렌드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문화부는 스낵컬처 트렌드에 발맞춰 모바일 플랫폼에서 만끽할 수 있는 특화 콘텐츠 제작 지원에 나섰으며 이것의 일환으로 전국 10곳에 들어설 콘텐츠산업 양성소인 ‘콘텐츠코리아랩’ 구축도 가시화했다.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아이디어만 있으면 콘텐츠기업을 창업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출 것이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어 콘텐츠 제작에 필요한 자금 수혈을 위해 콘텐츠코리아펀드·콘텐츠공제조합 등의 규모도 확대할 계획이다. 해외 수출 확대와 중국·동남아 등 저작권 준수율이 낮은 지역에 대한 저작권 지원에도 나선다.



온라인 중앙일보

‘스낵 컬처의 뜻’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