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엠블랙 이준·천둥, 둥지 떠나나…전속계약 만료·그룹활동 종료 선언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6 14:40


 

엠블랙 멤버 이준(본명 이창선·28)·천둥(본명 박상현·24)과 소속사 제이튠캠프의 전속계약이 만료됐다. 둘은 그룹활동 종료를 선언했다.



이준과 천둥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해솔(담당변호사 나형진)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둘의 향후 행보에 대해 16일 밝혔다.



변호인 측은 “이준과 천둥은 주식회사 제이튠캠프와의 전속계약과 엠블랙 활동 등이 지난 11월말 커튼콜 콘서트를 마지막으로 모두 종료됐다”고 전했다.



향후 일정과 관련해서는 “이준은 진행 중인 드라마 ‘미스터 백’ 촬영에만 집중할 것”이며 “천둥은 당분간 음악공부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준과 천둥은 지난 10월 소속사 계약만료와 함께 그룹 탈퇴 및 해체설에 휘말린 바 있다. 그러나 소속사 측은 “엠블랙은 해체 없이 활동을 유지할 것”이라는 공식입장을 밝히며 향후 엠블랙의 활동은 변함없을 것을 예고했다.



그러나 이후 이준과 천둥은 지난 11월 29일과 30일 열린 엠블랙 단독 콘서트에서 엠블랙 활동 마무리를 예상케 하는 활동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이준은 이날 “입이 잘 안 떨어진다. 처음부터 좋아해주신 분들도 있고, 아닌 분들도 있다. 어쨌거나 지금 한 자리에 모여서 같이 즐기고 눈물도 흘리고 있다. 이런 자리를 여러분과 맞게 돼 영광스럽다. 항상 저희 2009년부터 2014년까지 함께 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천둥은 “사실 친구도 가족도 5년 동안 응원해주기 힘들다. 하지만 여러분들에게 정말 많은 힘을 얻었다. 하지만 여러분은 저희에게 많은 걸 얻었는지 모르겠다. 지난 5년 동안 저희 지켜봐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하며 울먹였다.



한편 이준과 천둥은 16일 발표된 변호인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5년간 아낌없는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신 팬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더욱 더 성숙한 모습으로 팬들에게 보답할 것”이라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엠블랙 이준 천둥'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