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대환 '로드FC' 데뷔전 KO승…"파이트머니, 故윤성준 유족에 기부"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6 14:29




격투전문 해설위원 겸 선수로 활동하는 김대환(35)이 ‘로드FC’ 데뷔전에서 KO승을 거뒀다.



김대환은 14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로드FC 020’ 80kg 이하급 경기에 출전해 더글라스 코바야시(28·브라질)를 1라운드 1분 58초 만에 KO로 눕혔다. 초반 몇 차례 펀치를 내줬지만 침착한 대응으로 분위기를 바꿨다.



테이크다운 쇄도를 효과적으로 저지했고, 이어진 타격전에서 기습적인 펀치를 피한 뒤 상대의 얼굴에 오른손 훅을 꽂았다. 고바야시는 그대로 정신을 잃었다. 경기 후 김대환은 “어안이 벙벙하다. 운이 좋았던 것 같다”며 “그동안 해설가로 활동하면서 조금씩 운동을 해왔다. 그동안 격투기를 가르쳐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파이트머니를 뺑소니 사고로 고인이 된 윤성준 선수의 유족에게 기부하겠다‘고 했다.



윤성준은 ‘주먹이 운다’ 시즌 3에 출연했으며 지난 6일 22세의 꽃다운 나이에 운명을 달리했다. 김대환이 이번이 첫 공식전은 아니다. 이전까지 아마추어와 프로 대회에 네 번 출전했다. 특히 지난 5월 18일 일본에서 열린 텐카이츠대회에서는 나카니시 유이치(33·일본)를 상대로 2라운드 TKO 승리를 거뒀다. 이번 KO승으로 공식 전적은 4승 1패가 됐다.



김대환은 로드FC 측의 강력한 요청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