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0m 잠수 로봇 물고기, 성공적으로 작동…꼬리를 '살랑살랑'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6 12:00








90m 잠수 로봇 물고기가 성공적으로 작동했다.



미국 해군은 “참다랑어와 비슷한 크기의 자율 활동 기능을 갖춘 로봇 물고기가 성공적으로 작동했다”고 14일(현지시각) 전했다.



미군 해군에 따르면 길이 약 1.5m, 무게 약 45kg의 로봇 물고기 ‘고스트 스위머’(Ghost Swimmer)는 지난 11일 버지니아주 노퍽의 리틀 크리크 기지 앞바다에서 시행된 시험에서 성공적인 움직임을 보여줬다.



이 로봇 물고기는 내장된 전지로 움직인다. 이 물고기는 상어처럼 꼬리지느러미를 좌우로 움직이며 약 25㎝∼약 91m 깊이의 물속에서 미리 입력된 행동 방법에 따라 돌아다닐 수 있다. 또 경우에 따라서는 약 150m 길이의 전선을 연결해 로봇 물고기를 사람이 직접 조종할 수도 있다.



유선으로 조종하면 물속에서 측정되는 수온이나 해류 같은 자료를 실시간으로 전송받을 수 있다. 그러나 자율 활동을 할 때는 수집된 정보를 전송하거나 새 명령을 내려받기 위해 수면 가까이로 올라와야 한다.



미 해군 관계자는 “이 로봇 물고기는 어류와 유사한 외형과 프로펠러보다 작은 추진 소음 덕분에 ISR(정보·감시·정찰) 활동에 유리하며 선박 하부 점검 같은 용도로도 쓸 수 있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90m 잠수 로봇 물고기’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