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전자 LG트윈스, 함께 '수호천사기금' 기부…난치병 어린이들에 쓰여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6 10:58






LG전자가 프로야구구단 LG트윈스와 함께 난치병 어린이를 위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LG전자는 지난 15일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서 LG트윈스와 ‘수호천사기금’ 전달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LG트윈스의 선수인 박용택, 오지환과 LG스포츠 남상건 대표이사, LG전자 윤대식 대외협력담당, 김석화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장 등이 참석했다.



‘수호천사기금’은 LG전자와 LG트윈스가 2006년부터 공동으로 진행 중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박용택은 안타 1개당 3만 원씩, 오지환은 안타 1개당 5만 원씩 적립한 기부금에 LG전자가 동일한 금액만큼 추가 기부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올해 ‘수호천사기금’은 약 2000만 원이 적립돼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 전달됐다.



‘수호천사기금’은 흡수 장애 증후군 등 희귀 난치병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린이 치료비로 전액 사용된다.



이날 행사에는 LG전자 임직원 자원봉사단도 함께 참여했다. 캐롤 공연, LG포켓포토로 사진 촬영, 풍선 아트, 페이스 페인팅 등 다양한 체험 이벤트를 마련해 평소 외출이 어려운 환아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한편 이날 LG전자는 지난 한 달간 ‘디오스 김치톡톡’ 김치냉장고를 판매할 때마다 쌀을 기부하는 ‘LG 디오스 김치톡톡 나눔행사’를 진행해 적립한 쌀 4톤을 한국건강가정진흥원에 기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LG전자 LG트윈스’ [사진 LG전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