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野 "검찰은 이제 그만 수사에서 손 떼야"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6 10:46
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는 16일 '정윤회 동향 문건' 사건과 관련해 "검찰은 이제 그만 수사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대통령이 가이드라인과 결론을 말했고 수사에 외압이 있는 상황에서 검찰수사를 믿을 국민은 없다. 검찰의 불공정 수사를 더이상 인정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날 문건 유출 의혹을 받아온 한모 경위가 청와대 민정수석실 관계자로부터 '회유'를 받았다는 정황을 밝힌 JTBC 보도를 언급하며 "청와대는 회유가 없었다고 강력 부인했고 황교안 법무부 장관도 어제 긴급현안질문에서 중간수사결과 회유는 없었다고 했는데 모두 사실이 아니었다"며 "검찰은 수사를 축소·은폐하고 청와대는 한 경위를 회유하는 일이 버젓이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새누리당은 근거 없는 정치공세라 하지만 이보다 더 확실한 근거있는 주장이 어딨나. 하루 빨리 국회 운영위원회를 소집해 청와대 관계자를 불러 진상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여론조사 결과 64%가 특검이나 국조를 해서라도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응답했다"며 "절대 그냥 덮고 갈 수 없다. 붕괴된 청와대의 국정운영시스템을 바로잡기 위해서라도 청문회, 특검을 통해 국민적 의혹의 실체를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진행된 긴급현안질문과 관련해서는 "새누리당은 청와대의 2중대를 자처하는 민낯을 보였다"며 "검찰수사를 지켜보자 하면서도 유출문서를 찌라시라 규정하는 이율배반적 태도로 일관됐다"고 비판했다.



이진우 기자 jw85@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