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스 토론토’ 출신 헨리 여동생, 김동현과 소개팅? “김동현 이병이랑 결혼하면…”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6 09:35




 



가수 헨리(25)의 여동생이 미스 토론토 출신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진짜사나이’에는 헨리와 김동현이 야외취침을 위해 텐트를 치면서 헨리가 김동현에게 “자신의 여동생을 소개시켜주겠다”고 약속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헨리는 김동현의 체력에 대해 “돌 부술 때 토르 같아 멋있었다. 김동현 이병이랑 결혼하면 좋겠다. 나랑 결혼하겠습니까?”라고 엉뚱한 농담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김동현은 헨리의 청혼에 “여동생이 있지 않나? 나이가 어떻게 되나”고 물었다. 이에 헨리가 “아직 동생이 어린 대학생이다. 대학생도 괜찮나”고 묻자 김동현은 “나는 괜찮다”며 함박웃음을 지어 폭소케 했다.



이후 김동현은 헨리의 여동생에 대해 질문을 쏟아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헨리 여동생 미스 토론토 출신 소식에 네티즌들은 “헨리 여동생 미스 토론토 출신 대단해” “헨리 여동생 미스 토론토 출신 너무 예쁘다” “헨리 여동생 미스 토론토 출신 우월한 유전자”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헨리 여동생은 현재 캐나다에서 대학교에 재학 중이며 미스 토론토 3위를 차지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헨리 여동생 미스 토론토 출신’[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