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초저금리 시대에도 수익 짭짤 특판RP ‘귀하신 몸’

중앙일보 2014.12.16 00:01 라이프트렌드 10면 지면보기


“돈을 어디다 굴리지?” 저성장·초저금리 상황인 요즘 모두의 고민이다. 은행 상품은 물가를 감안할 때 돈을 보관한다는 의미만 있을 뿐이다. 주식이나 펀드는 위험해 선뜻 손이 나가지 않는다. 그래서 이자 0.1%를 더 준다고 하면 구매행렬이 길게 이어진다.

원금 보장돼 더 인기



출시마다 완판 행진은 물론 출시를 앞두고 문의가 쇄도하는 금융상품이 있다. 특판RP(환매조건부채권)다. RP는 금융회사가 일정 기간이 지난 후 되사주는 조건으로 파는 채권이다. 고객 입장에선 돈을 떼일 염려가 없어 안전하면서도 수익이 높다. 그러나 금융사 입장에선 역마진 부담을 안아야 한다. 이 때문에 대부분 판매기간을 3개월 이하로 되도록 짧게 가져가고, 신규 고객 유치 등 이벤트가 아니면 잘 출시하지 않는다. 최근엔 많은 금융사가 초저금리에 따른 역마진을 견디지 못하고 출시 계획을 미루거나 철회했다. 특판RP가 귀하신 몸이 된 것이다.



그런데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연중 RP 상품 특판에 나선 증권사가 있다. KDB대우증권은 ‘그곳에 가면 특별한 혜택이 있다’는 슬로건 아래 지난해부터 고금리 RP를 판매해 오고 있다. 지난해 1월 1년 만기 연 4.0% RP와 3개월 만기 연 3.4% 채권을 매주 300억원 규모로 고객들에게 제공했다. 이어 3월에는 재형저축상품 라인업에 업계 최초로 7년간 연 4.0% 확정금리를 주는 RP를 추가했다. 지난해 이들 특판 상품에 1만7000명이 몰렸고, 가입 자금은 1조4000억원에 달했다. 무엇보다 50주 연속 매진이라는 진기록을 달성해 화제를 뿌렸다.



KDB대우증권은 올 들어서도 고금리를 제공하는 특별한 매칭RP, 특별한 RP, 특별한 적립RP, 특별한 적립RP 펀드형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이번 특판 상품 중 매월 총 500억원 규모를 판매하는 특별한 매칭RP는 3개월 만기에 연 4.0% 금리를 적용한다. KDB대우증권의 추천상품에 가입하거나 타사의 유가증권을 KDB대우증권으로 이동하는 고객이 가입할 수 있다. 최대 5억원까지 추천상품에 투자한 금액 또는 평가된 유치금액만큼 가입할 수 있다. 매주 총 100억원 규모로 공급되는 특별한 RP는 3개월 만기에 연 3.3% 금리가 특징이다. KDB대우증권과 처음 거래하는 고객이라면 다른 조건 없이 최소 1000만원에서 최대 1억원까지 가입할 수 있다.



특별한 적립RP 상품은 업계 최고의 AA+ 신용등급을 받은 KDB대우증권이 A등급 이상의 우량 회사채로 담보채권을 편입해 안정성이 매우 높은 것이 장점이다. 가입하기 까다로운 여느 특판 상품과는 달리 만 18세에서 35세 신규 고객이라면 선착순 1만 명에 한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특별한 매칭RP와 특별한 적립RP에 이어 위험 대비 수익률을 극대화한 특별한 적립RP ‘펀드형’도 출시됐다. 특별한 적립RP ‘펀드형’은 개인고객 모두 가입 대상이다. 약정금액의 절반은 연 4.0% RP에, 나머지 절반은 펀드로 적립하는 상품이다. 펀드는 총 5개까지 고객이 선택할 수 있다. 최소 가입금액은 2만원이며 최대 100만원까지 1만원 단위로 선택할 수 있다.



KDB대우증권 상품개발실 김희주 이사는 “여러 조건을 달지 않고 고객들에게 실제로 도움이 되는 혜택을 드리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언제든지 고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특판행사를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특별한 RP 상품들은 전국 KDB대우증권 영업점에서 가입할 수 있다.



모든 영업점과 스마트상담센터(1644-3322)로 문의하면 된다.



서명수 재테크 칼럼니스트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