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헨리 여동생 미스 토론토 출신…9등신 비키니 몸매보니 '대단'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5 18:27
‘헨리’ ‘헨리 여동생 미스 토론토 출신’. [사진 MBC ‘진짜사나이’ 캡처]






헨리 여동생 미스 토론토 출신이 화제다.



미인대회 출신임이 알려지면서 헨리 여동생 미모도 덩달아 화제다.



아이돌 슈퍼주니어 M 멤버 헨리 여동생의 외모가 지난 1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진짜 사나이’에서 공개됐다.



현재 캐나다의 한 대학에 재학중인 헨리의 여동생은 지난 2013년 미스 중국 토론토 대회에 출전한 바 있다. 본명은 휘트니 라우로 당시 3위를 차지했다.



대회 당시 헨리의 여동생은 비키니 수영복 차림으로 빼어난 몸매를 뽐내는가하면, 바이올린을 켜며 다재다능한 매력을 뽐내기도 했다.



한편 슈퍼주니어M 멤버인 헨리는 캐나다 출신 중국인으로 아버지는 홍콩인, 어머니는 대만인에 국적은 캐나다이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헨리는 자신의 후임 이종격투기선수 김동현에게 미모의 여동생을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헨리와 김동현은 야외취침을 위한 텐트를 치면서 이야기를 나눴다.



김동현의 강한 체력에 반한 헨리는 “돌 부술 때 토르 같았다. 멋있다”며 “김동현 이병이랑 결혼하면 좋겠다. 나랑 결혼하겠습니까?”라고 엉뚱한 청혼을 했다.



이에 김동현은 헨리의 청혼에 “여동생이 있지 않나? 나이가 어떻게 되나”고 재치 있게 위기를 넘겼다.



이에 헨리가 “아직 동생이 어리다. 대학생이다라며 “대학생도 괜찮나”고 묻자, 김동현은 “나는 괜찮다”라고 말하며 기뻐했다.



이후 김동현은 헨리의 여동생에 대해 질문을 쏟아내며 관심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헨리’ ‘헨리 여동생 미스 토론토 출신’. [사진 MBC ‘진짜사나이’ 방송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