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가연, 사토미에 패배 후 인사 않고 퇴장…"탭을 치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5 16:02






‘미녀 파이터’ 송가연(19)이 일본 선수 사토미 타카노(24)에 패해 2연승에 실패했다.



송가연은 지난 14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로드 FC 020’ 아톰급 매치에 참가해 일본 선수 사토미 타카노를 상대로 경기를 펼쳤으나 1라운드에서 서브미션 패배를 당했다. 타카노는 입국 당시 송가연과의 대결에 대해 “한국의 아이돌에게 지지않겠다”며 승부에 대한 의지를 비쳤던 바 있다.



경기 시작과 함께 일본의 타카노는 송가연을 밀어부치며 주도권을 쥐었다. 타카노와 그라운드전을 펼친 송가연은 1라운드 4분 29초만에 기무라를 허용하며 패했다. 타격에 비해 그래플링에서 완벽히 밀린 한판이었다.



타카노는 연이은 펀치와 킥으로 송가연을 모서시로 몰았고, 테이크다운까지 성공했다. 그러나 다행히도 송가연은 평정심을 잃지 않고 경기를 진행, 사토미 타카노의 안면을 가격하는 유효 펀치를 날리기도 했다.



하지만 또 한 번의 테이크다운에서 백포지션을 빼앗긴 송가연은 사토미 타카노의 그라운드 기술 중 하나인 서브미션을 빠져나오지 못했다. 유도와 주짓수등으로 단련된 사토미는 암바와 기무라록등 그라운드 기술을 차례로 시도했고 송가연은 그 이상을 선보이지 못했다. 결국 송가연이 기무라록으로 팔이 꺾여 심판은 패배를 선언했다.





그러나 송가연은 퇴장하면서 “탭을 치지 않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송가연은 경기가 끝난 후 패배를 확정짓자 상대 선수에게 인사를 하지 않고 어두운 표정으로 케이지를 떠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송가연 사토미’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