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안 소울’ 케이티 김, 도입부 부르자마자 합격 결정? "끝났네"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5 15:07




 



‘K팝스타’ 참가자 이진아와 케이티 김이 괴물 보컬의 면모를 드러냈다.



1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4’4화에는 랭킹 오디션을 펼치는 참가자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미국 버클리 음대 출신인 케이티 김은 로리 리버맨의 ‘킬링 미 소프틀리 위드 히스 송(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을 선곡해 무대에 올랐다.



케이티 김은 풍부한 표현력과 짙은 감성이 묻어나는 목소리로 심사위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심사위원 양현석은 케이티김이 도입부를 부르자마자 감탄사를 내뱉었고 박진영은 “끝났다”라고 말했다.



또 유희열은 “들어본 적이 없는 날 것 그대로의 소울이다. 뭐 할 필요가 없다”고 극찬했다. 박진영은 “아시안 소울이란 필명을 케이티에게 줘야 할 것 같다. 이게 정말 아시안 소울이다”며 아낌없는 칭찬을 보냈다.



이날 방송에선 키보드 연주조에서도 괴물 보컬의 면모를 드러내는 참가자가 등장했다. 앞서 자작곡 ‘시간아 천천히’로 화제를 모았던 바 있던 이진아였다.



이진아는 자작곡 ‘마음대로’를 선보였다. 노래가 끝난 뒤 박진영은 “음악을 관두겠다. 정말 숨고 싶다”라고 극단적인 표현으로 무대를 칭찬했다.



케이티 김과 이진아의 노래를 들은 네티즌들은 “이진아 마음대로-케이티 김, 대단하다”, “이진아 마음대로, 케이티 김 노래도 좋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케이티 김’.[사진 SBS 화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