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 혼유사고 급증, 만일 경유차에 노란색 주유기가 꽂혔다면?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5 13:43
‘자동차 혼유사고 급증’. [사진 KBS1 뉴스 캡처]




자동차 혼유사고 급증이 화제다.



경유 승용차 이용자가 늘어나면서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잘못 주유해 차량에 치명적 손상을 입는 사고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소비자원은 11일 “경유 차량에 휘발유를 넣는 바람에 엔진 등에 치명적인 손상을 입는 등 혼유 피해가 해마다 지속되고 있어 경유차 구입이 증가하는 요즘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국 소비자원의 혼유 피해 상담현황 집계에 따르면 지난 2012년 141건에서 2013년 118건으로 감소하다가 갑자기 올해 125건으로 많이 증가했다. 월 평균으로 따지면 11.4건에 이른다.



2012년부터 올해까지 총 384건의 상담 가운데 피해가 확인된 271건을 분석한 결과 국산 자동차가 198건(73.1%)이고, 수입 자동차는 73건(26.9%)이었다.



혼유 피해자의 절반 이상(222건, 57.8%)은 주유 후 운행 중 차에 이상을 느껴 뒤늦게 혼유 사실을 알게 된 것으로 확인됐다. 매출전표 혹은 정비업체의 점검을 통해 기름이 잘못 주입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는 것이다.



주유소가 배상을 거부한 사례도 무려 108건(28%)에 달한다.



혼유를 하게 되면 출력저하와 소음발생, 시동불능, 시동 꺼짐 등의 이상현상이 일어난다.



하지만 주유소에서 혼유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지 않은 사례가 108건(28.1%)에 이를 정도로 보상을 받기가 쉽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현금 결제를 했거나 시일이 많이 지난 뒤 혼유사실을 알게됐다면 주유소의 책임을 입증하기란 쉽지 않다.



대부분 자동차 혼유사고는 경유차량에서 발생한다. 이는 자동차 구조적으로 연료 주입구 크기가 다르기 때문이다. 휘발유 차량의 경우 연료 주입구가 경유 주유기보다 작게 설계돼 있어서 혼유가 원천적으로 차단되지만 경유 차량은 주입구의 지름이 커 휘발유 주유기가 쉽게 들어가도록 설계돼 있다.



소비자원은 “경유차 구입이 증가하는 요즘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한국주유소협회를 통해 혼유 예방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 소비자원은 자동차 혼유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일단 운전자 스스로가 주의해야한다고 당부하고 있다. 소비자에게는 주유원에게 경유 차량임을 알려줄 것, 신용카드로 결제한 후 금액과 유종을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주유기의 색깔을 살펴보는 습관도 필요하다. 대부분의 휘발유는 노란색, 경유는 초록색 주유건을 이용하기 때문에 주유 시 사이드 미러로 어떤 색의 주유건이 꼽혀있는지를 확인해야한다.



만약 잘못된 기름을 넣었을 경우는 절대 시동을 걸지 않은 상태에서 즉각 주유소 직원에게 알려야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자동차 혼유사고 급증’. [사진 KBS1 뉴스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