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족끼리 왜 이래' 윤박, 아버지 병 알고 명품 오열 연기…"내가 의사인데!"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5 11:00




 

‘가족끼리 왜 이래’ 윤박이 오열연기로 안방극장을 울렸다.



1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극본 강은경/연출 전창근) 34회에서는 아버지의 병을 알게 된 강재(윤박 분)의 모습을 그렸다.



아버지의 책상에서 위암 말기 환자가 먹는 진통제를 찾은 강재는 순봉(유동근 분)에게 그 약에 대해 따져 묻지만 순봉은 둘러댔다. 하지만 강재는 중백(김정민 분)을 통해 순봉이 진찰 받았던 병원을 알아 냈고, 결국 순봉이 투병중이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금치 못했다.



특히 강재는 자신이 의사임에도 불구하고 아버지의 상태를 알지 못했던 것에 대해 좌절했다. 또한 엑스레이 결과를 보면서도, 치료 방법을 찾으면서도 슬픔을 이기지 못하고 책상을 내리치며 분노하고 절규했다. 강재는 이미 손쓸 수 없을 만큼 암이 심각하게 진행 된 순봉의 상태를 받아들 일 수 없어 괴로워했다.



결국 아버지를 찾아가 왜 먼저 찾아오지 않았는지를 순봉에게 “어떻게 그 지경이 될 때까지 숨길 수가 있냐”며 오열했다. 이에 순봉은 “니 아버지니까!” 라며 “자식 입으로 어떻게 지 아버지 끝을 알리게 해?”라고 답해 가슴을 아프게 했다.



특히, 차순봉이 자신의 끝을 알리게 하고 싶지 않았다고 한 말에 "내가 끝이라고 하기 전까진 아무것도 못 끝낸다. 방법 찾아낼 거니까 병원으로 가자"며 눈물 섞인 절규와 함께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다.



강재는 평소 이기적이고 냉정한 말과 행동으로 순봉의 마음을 아프게 해 왔던 자신의 모습이 부끄럽고 미안해 오열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가족끼리 왜 이래 윤박’ [사진 KBS 2TV '가족끼리 왜 이래' ]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