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성용, 풀타임 활약에도 낮은 평점…스완지시티 순위도 하락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5 10:40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구단 스완지시티가 토트넘에 패배, 2연패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에서 기성용(25)은 풀타임으로 활약했다.



기성용은 15일(한국시간) 웨일스의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의 2014/15 EPL 16라운드에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중앙 미드필더로 나선 기성용은 쉼 없이 그라운드를 누볐다. 세트피스시 헤딩 슛도 시도하며 팀의 공격력에도 무게감을 더했다. 그러나 토트넘을 이기기엔 역부족이였다.



이날 스완지는 전반 4분만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해리 케인이 오른쪽에서 올라온 코너킥을 헤딩골로 마무리한 것이다. 이 골로 토트넘은 한 점 앞선 채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스완지는 이후 골을 만들기 위해 공격수 윌프리드 보니를 앞세워 전반 초반부터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골과 연결시키지는 못했다. 상대 골문을 두들기던 보니는 결국 후반 3분,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발리슛으로 연결한 뒤 상대 수비수를 맞고 나온 공을 재차 밀어차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후반 15분에는 공격에 적극 가담한 기성용이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왼쪽에서 살짝 벗어나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44분 스완지의 패스미스를 토트넘의 벤 데이비스가 가로채 에릭센에게 연결했고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에릭센이 골을 쏘아넣었다. 이날 경기는 2-1로 경기를 마무리됐다.



이로써 스완지는 6승4무6패(22점)를 기록, 웨스트햄전 이후 2연패를 기록하며 9위로 내려갔고, 토트넘(7승3무6패, 승점 24)은 7위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경기 후 영국 축구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기성용에게 평점 6.8을 매겼다. 스완지 팀 평균 평점은 6.96점으로 이보다 낮은 점수다. 양 팀 통틀어 최고 평점은 기성용의 팀 동료 헤페르손 몬테로가 받은 8.6점이었다. 7점 이상을 좋은 평가로 볼 때 무난한 활약을 했다고 볼 수 있다.



영국 스포츠 전문 매체 ‘스카이 스포츠’도 기성용에게 평점 6점을 매겼다. ‘스카이 스포츠’는 선제골을 넣고 토트넘 공격을 이끈 케인에게 9점, 결승골을 넣은 에릭센에게는 8점을 매겼다.



한편 기성용은 올 시즌 개막전을 시작으로 16라운드까지 전경기를 선발 출전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기성용 풀타임’ [사진 스완지시티 공식홈페이지]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