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서 가장 비싼 사진’ 자그마치 71억! 이전 세계기록 작품은 몇 억짜리?

온라인 중앙일보 2014.12.15 10:39




 

호주 출신 사진작가 피터 릭의 풍경사진 작품 ‘팬텀’(Phantom)이 세계서 가장 비싼 사진으로 선정돼 화제다.



복수의 외신에 따르면 호주 풍경 사진작가 피터 릭이 미국 애리조나주에 위치한 앤털로프 캐니언에서 촬영한 사진 ‘팬텀’(Phantom)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경매에서 650만 달러(약 71억 3310만원)에 팔렸다. 팬텀을 구매한 사람은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개인수집가로 알려졌다.



앤털로프 캐니언은 잘 알려지진 않았지만 사진작가들이 ‘눈과 마음, 영혼에 축복을 내리는 곳’이라 극찬하는 곳으로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자연 절경 중 하나다.



피터 릭은 “내 모든 사진의 목적은 자연의 이미지를 통해 격정이 느껴지도록 하는 것”이라며 “자연에서 발견된 질감과 윤곽은 흑백사진에서 아름다움을 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대조적인 빛과 어둠의 공간이 주는 강렬함은 놀랍지만, 이는 내가 만들어낸 대부분의 강력한 이미지에 적합하다”고 말했다.



또 피터 릭 측은 웹사이트를 통해 “올해 릭은 역사상 가장 비싼 사진을 판매해 세계 기록을 경신했다”고 밝혔다. 이전 세계기록은 독일 사진작가 안드레아스 거스키의 작품 ‘라인강 2’(Rhein II)로 2011년 당시 미국 뉴욕에서 열린 크리스티 경매에서 430만 달러(당시 약 48억4000만원)에 낙찰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세계서 가장 비싼 사진’[사진 DPREVIEW]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